로맨스검색

최신출간순 주간판매순 월간판매순 누적판매순 고객평가순 가격순 성인

  • 붉은미소 (전6권) 19세미만 구독불가

    여니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0원
    • 전자책 판매가
      0원
    이름이 세 번 바뀌며 겪어야 했던 죽음보다 못한 날들. 그 안에서도 지독한 로맨스는 꽃을 피웠다. “당신 지금 그거 뭔지 알아? 사랑이야!” “사랑?” 죽을 때까지 제 마음이 뭔지도 몰랐던 도진. 벗어날 수 없을 것만 같던 지독한 시절에, 그 사람을 만났다. 그리고 사랑했다. “가세요. 난 다 잊었으니까. …
  • 지독한 열애 (전2권) 19세미만 구독불가

    수향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1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신은 인간이 겪을 수 있을 만큼만 고통과 시련을 준다 했다. 하지만 그 신조차 버린 인간들이 있다. 신이 버린 그들도 인간답게 살고 싶었다. 신이 버린 그들의 잔인한 복수극과 뜨거운 사랑 이야기. 조은세 “만약에……, 우리가 조금 더 일찍 만났더라면 어땠을까?” 사랑하는 사람에게 버림받고, 세상의 남…
  • 바이러스 레시피 (전3권)

    이미르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17

    8점 / 1건

    • 전자책 정가
      3,200원
    • 전자책 판매가
      3,200원
    “알았어요. 조심할게요.” “구체적으로 뭘?” “어……. 다른 사람 차에서 자지 말고, 술 마실 때 취하지 말고, 남자 혼자 사는 집에 놀러 오라고 했을 때 가지 않고…….” 국제적 제약회사의 연구원이 되어 내 손으로 신약개발을 하는 게 꿈. 밀고 당기기 따위 모르는 담백한 그녀 하아이. 힘들어도 빡세도 열…
  • 관계의 미학 19세미만 구독불가

    여니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12

    8.3점 / 6건

    • 전자책 정가
      2,700원
    • 전자책 판매가
      2,700원
    늦은 새벽, 자는 남자의 얼굴은 아름다웠다. 하지만 이 일은 없었던 거다. 술에 취한 밤은 기억하지 못해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렇게 끝날 거라고 생각했다. 아무 문제 없이 깨끗하게. 기억이 안 나? 여자의 괘씸함에 심술이 돋아난다. 오해는 쌓이라고 있는 것이고, 심술은 부리라고 생겨나는 것이다. 하지만 …
  • 불량연애 19세미만 구독불가

    적모린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10

    8.7점 / 3건

    • 전자책 정가
      1,000원
    • 전자책 판매가
      1,000원
    다시 만날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뜻밖의 재회. 모래성처럼 한 번에 무너져버린 십년의 세월. “……김지혜?” “선배?” 그날 밤, 홀리듯이 그녀를 안고 말았다. “일어났어?” 지혜가 시선을 아래로 내렸다.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두 사람의 벗은 몸. 그제야 자신의 상태를 알아차린 …
  • 나쁜남자 (전2권) 19세미만 구독불가

    수향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05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피만 보면 쉽게 흥분하고 잔인해지는 남자와 피가 나면 멈추지 않아 작은 상처조차 치명적인 여자의 지독한 사랑에 관해……. 심장이 반한 사람은 유일했다. 함께 했던 그 기억이 끝없이 불타올라 열망이 되어 지독한 집착과 소유욕이 되어버렸지만, 그건 분명 사랑이었다. 한 여자에게 지독한 집착을 보이던 그…
  • 악마의 키스 (전2권) 19세미만 구독불가

    여니 지음 도서출판 윤송 펴냄 2017-01-03

    9.3점 / 3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사채업자의 차가운 마음까지 녹여버릴 여자가 나타났다. 용건이 있으면 당당하게 부르는 것도 망설이지 않는 여자가, 그의 용건에는 공중전화에 넣는 동전까지 아낀다. “내가 필요할 땐 동전을 넣겠지만, 전화 걸라면서요.” 이런 게 아직도 있었어? 콜렉트콜로 전화 걸기를 서슴지 않는데다 부당한 대우를 받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