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최신출간순 주간판매순 월간판매순 누적판매순 고객평가순 가격순 성인

  • 여우 구슬 19세미만 구독불가

    탄실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7-02-14

    6점 / 1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신이 된 백여우를 시조로 모시며 숭상하는 별라국. 유흥에 빠진 백왕 탓에 외로운 궁 생활을 이어 가던 백왕비 초하는 어느 날 답답함에 오른 피접길에서 암살자의 기습을 받게 된다. 한 불여우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던 초하. 한숨 돌린 것도 잠시, 그녀는 자신의 암살을 사주한 이가 백왕일…
  • 비밀스런 포박 19세미만 구독불가

    신서봄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7-06-19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부모님의 재혼으로 남매가 되어 버린 비극의 연인. 그러나 거짓 평안은 불운의 사고로 고작 1년 만에 깨어졌고 제약을 잃은 남자와 여자의 앞에는 처음처럼, 다시 서로만이 남았다. “모든 걸 포기해야 된대도 상관없어요. 당신의 그림자 꽃이 될게요.” “나도 전부 필요 없어. 평생토록, 너만을 지키는 기사가 …
  • 밤, 창백한 나락 19세미만 구독불가

    한은조 지음 우신북스-퀸즈노블 펴냄 2017-08-08

    8점 / 2건

    • 전자책 정가
      2,700원
    • 전자책 판매가
      2,700원
    죽여야 한다. 이 계집을 죽여야 한다. 이 계집은 인간이 아니다. 인간을 잡아먹고 사는 괴물일 뿐이다. 이것들을 찾아내 죽이기 위해 척살자는 존재하는 것이다. 명이 족쇄를 끊어 내기 위해 힘을 실으려는 순간이었다. 계집의 눈이 번쩍 뜨였다. 명은 움찔했다. 그의 살의를 느낀 것일지도 모른다. “내 목숨……
  • 짐승이 되어 줘 19세미만 구독불가

    홍서혜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7-04-13

    7.3점 / 3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 이 작품은 <헌터 앤 레이디>와 연작입니다. 사랑스러운 귀족 영애와 맹수의 가면을 숨긴 시종의 비밀스럽고도 애틋한, 정염의 로맨스! 살인자의 아들이라 손가락질당하던 길레프. 자신을 향해 손 내민 아름다운 아가씨에게 구원받은 그는 오래도록 품어 온 마음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터뜨리고 만다. …
  • 어둠에 안긴 새 19세미만 구독불가

    이지우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7-03-14

    6.5점 / 4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호기심에 홍궁 밖으로 나왔다 괴조의 습격을 받고 정신을 잃은 가란. 깨어난 곳은 눈 덮인 흑궁의 침전, 그녀를 구해 준 은인은 그토록 소문이 흉흉하던 북의 주인 염무였다. “너를 받고 싶다.” 목숨을 구해 준 대가로 졸지에 염무에게 생을 저당 잡힌 가란은 흑궁에 둥지를 틀게 되고, 차가운 외면 안에 …
  • 배덕의 무도회 19세미만 구독불가

    피뉴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6-11-24

    9.3점 / 8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몰락한 가문을 위해 팔려 가다시피 난봉꾼과 결혼할 운명에 놓인 클로에. 하룻밤 달콤한 추억을 남기고자 참석한 가면무도회는 밤이 무르익자 환락의 장소로 뒤바뀌고, 도망치듯 빠져나가려는 그녀를 붙잡은 것은 가면 아래 검푸른 눈동자를 빛내는 한 남자의 제안이었다. “청하건대 당신과 밤을 보내고 싶…
  • 범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조은조 지음 퀸즈노블 펴냄 2017-06-29

    7.6점 / 15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못 본 사이 많이도 변하셨습니다. 하마터면 몰라볼 만큼.” 폭군 오라비의 손아귀 아래 풍전등화의 운명에 처한 공주, 여명. 그러나 전대 왕의 노신에게 바쳐질 운명이었던 꽃을 꺾은 사람은 그를 반역죄로 참수하고 나타난 노비 출신의 젊은 상장군, 나길이었다. “범하고 또 범해 드리지요. 당신은 처음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