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단하" 검색결과 (1-7 / 7건)
  • 대단하다, 너 19세미만 구독불가

    하나 H 지음 도서출판 선 펴냄 2016-07-1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통증과 쾌감을 동시에 느낀 그녀가 허리를 뒤틀었다. “그만.” 숨을 할딱거리며 그녀가 숨차했지만 그는 모른 척, 입술을 아래로…. ---------------------------------------- 금진 제약의 스무 살 영양 연채린, 그녀에게는 17세 때부터 쭉 같이 해 온 남자가 있다! 그런데 성년의 날이 석 달 지났을까? 느…
  • 종이거울 (전2권)

    단하 지음 환상미디어 펴냄 2012-02-07

    9.3점 / 8건

    • 전자책 정가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2,800원
    낯선 여자의 모습이 지한의 눈에 느리게 잡혔다. 어깨까지 닿은, 상큼한 단발머리를 찰랑거리며 내린 그녀는 도움을 주고자 일부러 내린 듯했다. ‘흠! 천사가 따로 없군.’ “당신 같은 남자가 그런 소릴 하다니 믿어지지 않아.” “나 같은 남자?” “그래요.” “내가 어떤데?” “……한 여자에게…
  • 인피니링

    단하 지음 환상미디어 펴냄 2012-01-11

    8.6점 / 7건

    • 전자책 정가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2,800원
    어떻게 이 남자에게서 잊혀도 괜찮다는 생각을 할 수 있었을까. 이토록 사랑하는데……. “서린아, 이젠 두려움에 짓눌려 현실을 외면하지 마. 난 잃어버린 지난 세월초차도 분통 터지게 아쉬워.” “나 많이 변했어요. 당신이 매료당했던 그때의 채서린이 아니에요.” 사랑을 발견하자마자 스스로 수장시켜버…
  • 비밀의 꽃잠

    단하 지음 환상미디어 펴냄 2012-01-09

    9점 / 25건

    • 전자책 정가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2,800원
    상처는 나았지만 지독한 상흔이 몸과 마음에 남았다. 그런데 그 사람은 그 상흔마저도 사랑하겠다고 한다. 다시..... 그의 품에서 잠들어도 되는 걸까? 답이 없는 이 마음은, 이 사랑은 옳은 걸까, 그른 걸까? 치명적인 사랑이었다. 그 사랑은 그녀의 모든 것을 앗아갔다. 그 후 2년이 지나서야 간신히 …
  • 눈물샘 19세미만 구독불가

    단하 지음 환상미디어 펴냄 2011-12-28

    7.4점 / 10건

    • 전자책 정가
      2,800원
    • 전자책 판매가
      2,800원
    슬픔에 빠져 망연자실해 있는 너의 모습이 너무나도 농염하고 달콤해보여 안고 싶었다. 그 욕구가 너무 강해 미칠 것만 같았다. 치명적인 집착 앞에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남자. 사랑이라는 불덩이를 가슴에 안고 얼마나 참을 수 있을까? 참을 수 없이 치미는 욕망에 심장이 말썽을 부리기 시작했…
  • 단 하나의 것

    Naruse Riri(번역:Wadaiya) 지음 와다이야 펴냄 2010-07-13

    5.3점 / 3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와다이야(WADAIYA 話題家)> 현재 일본(日本)에서 활동중인 로맨스 소설가들의 작품을 한국어로 번역·편집하여 피우리에 독점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일본 로맨스의 색다른 감성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호즈미 아오이: 25살. 부모님 사고 이후 꽃집을 경영하고 있다. 유우키 쥰: 22살. 과거를 숨기고 …
  • 작아도단단하거든 19세미만 구독불가

    이순 지음 AP북스 펴냄 2014-08-1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가느다란 끈이 내 이빨에 물린 채 쭈욱 늘어났다. 그 밑으로 그녀의 음부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재빨리 팬티를 놓으며 한쪽으로 젖혀 버린 나는 그녀의 살두덩을 양손으로 잡아 질꺽 벌렸다. 살두덩이 벌어지면서 튀어나온 그녀의 첨단은 온통 핑크빛이었다. 윤곽이 뚜렷한 공알은 톡 튀어나온 채 물기를 머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