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수니" 검색결과 (1-7 / 7건)
  • 아내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10-02

    10점 / 2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스물, 멋모르던 어린 시절 모든 것을 던질 만큼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사랑을 지키기에 그녀는 약했고 사랑하는 남자에게 상처만 남긴 채 떠나야 했다. 그로부터 7년 뒤, 한 아이의 엄마가 되어 조용히 숨듯 살아가던 수림은 여러 사정 끝에 아이의 존재를 남자, 지헌에게 들키고, 결국, 지헌의 아내가 되…
  • 길 위의 연인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09-25

    10점 / 1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 <또 하나에의 사랑>과 연작입니다. 모든 것을 무너트린 사랑이었다. 그 사랑으로 말미암아 소중한 것을 잃은 미수는 지난 7년간 복수만 생각하면서 살아온다. 이윽고 복수할 절호의 기회를 잡은 미수는 변호사로서 한국에 복귀해 그녀를 처참하게 버린 대상, 규태에게 그동안 별러 왔던 복수의 칼날을…
  • 또 하나에의 사랑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09-18

    0점 / 0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 <길 위의 연인>과 연작입니다. 남모르게 마음에 품었지만, 못난 자신의 차지가 될 수 없었던 남자, 윤호. 그런 윤호와 일란성 쌍둥이 여동생 미수의 결혼식 날, 미수가 사라져 버렸다. “난 이 결혼 절대 취소시킬 수 없어. 그러니까 윤희수, 네가 미수 대신 서는 거야.” 그렇게 희수는 제 의지와 …
  • 프러포즈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08-02

    0점 / 0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2011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기다림의 이유>와 연작입니다. 아버지의 배신과 어머니의 죽음 이후 완벽한 외톨이가 되어 버린 혜준에게 남은 것은 외할아버지가 만든 세주화장품을 손에 넣는 것뿐. 그러기 위해서 못 할 일이 없던 혜준은 제대로 된 광고를 찍고자 감독 섭외차 몸소 나서게 되고, 그곳에서 …
  • 기다림의 이유 (외전증보판) 19세미만 구독불가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07-26

    10점 / 2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2013년 종이책 출간작으로, <프러포즈>와 연작입니다. 엄마의 얼마 남지 않은 생명을 담보로 이루어진 열일곱 신부와 스물넷 신랑의 결혼식. 법적으로는 부부이되 실질적으로는 부부가 아닌 가짜 결혼이었건만, 그 결혼에 자청해 묶인 은환은 언제고 돌아올 신랑, 현우를 마냥 기다린다. 그 기다림의 끝…
  • 결혼 그래도 사랑합니다 (개정판) 19세미만 구독불가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9-07-19

    8.7점 / 3건

    • 종이책 정가
      9,000원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2009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막돼먹은 태성의 외동딸로, 아쉬운 것 하나 없이 사는 듯 보이나 심저에 깊은 외로움을 품은 화영. 그녀에게 어느 날 날벼락처럼 결혼 통보가 떨어진다. “이 주 뒤 약혼, 한 달 뒤 결혼이야.” “누가?” “너와 내가.” 그것도 그녀의 인생 중 최초이자 최악의 경험을…
  • 상처보다 깊은

    수니 지음 피우리 펴냄 2012-01-02

    8.6점 / 25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2010년 종이책 출간작입니다. 상처보다 깊은 그 무엇을 찾아 떠나는 두 사람의 여정……. - 서진영 가진 게 없어도 비참하지 않았다. 노력만 하면 언젠가는 채우고 살 날이 올 거라고 믿었다. 그러나 어느 날 손안에 모래알이 빠져나가듯 모든 것을 순식간에 잃어버렸다. 남은 것은 절망과 죄책감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