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예파란" 검색결과 (21-27 / 27건)
  • 본능의 경계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5-02-05

    9.6점 / 5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못 참겠다. 안고만 잘게.” “저, 저기…….” “싫어도 참아. 이 이상 더 나쁜 짓은 안 해보려고 최선을 다해 노력할 테니까.” 등줄기로 식은땀이 흘러내렸다. 등 뒤에서 그가 두 팔을 그녀의 배 쪽으로 교차시키고 꽉 끌어안고 있는 자세여서 그녀는 한껏 경직되어 있었다. “당신 살 냄새…… 달다.” 그녀…
  • 아름다운 놈 (전2권)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5-01-15

    7.3점 / 6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스무 살의 그녀는……. 상상이상으로 더욱 아름답고 흐드러지게 피어나고 있었다. 그가 먹음직스러운 사냥감을 바라보듯 그녀를 번들거리는 눈빛으로 바라보며 손가락을 뻗었다. 둥근 어깨에 그의 손끝이 닿자 애주가 흠칫 몸을 떨었다. 속눈썹이 미세하게 파르르 떨리는 것을 보자 아랫도리가 난리를 쳤다. 지금 당장…
  • 가시덫 (개정판)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4-09-09

    9.8점 / 10건

    • 전자책 정가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3,600원
    <시린 눈빛에 젖어들다>의 개정판. 갖고 싶었다. 난폭한 소유욕이 몸 안에서 해일처럼 몰아닥쳐 그를 고통스럽게 했다. 이미 눈에 뵈는 건 없었다. 사위는 온통 흑색이었고, 그의 숨소리는 짐승의 것처럼 거칠어졌다. 입술을 머금은 순간, 그는 예감했다. 전신을 휘감는 완벽한 쾌감과 희열은 그가 만난 어떤 여자…
  • 가시덫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동아 펴냄 2014-07-15

    9.2점 / 5건

    • 전자책 정가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3,600원
    [시린 눈빛에 젖어들다] 개정판!! 갖고 싶었다. 난폭한 소유욕이 몸 안에서 해일처럼 몰아닥쳐 그를 고통스럽게 했다. 이미 눈에 뵈는 건 없었다. 사위는 온통 흑색이었고, 그의 숨소리는 짐승의 것처럼 거칠어졌다. 입술을 머금은 순간, 그는 예감했다. 전신을 휘감는 완벽한 쾌감과 희열은 그가 만난 어떤 여자…
  • 욕망의 꽃, 독화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3-12-12

    8.9점 / 52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그의 곁에만 서면 성적으로 긴장한다. 긴장하지 않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지만 그가 슬쩍 스치기만 해도 전신이 뜨겁게 반응했다. 그리고 기대했다. 그가 좀 더 만져 주기를……. 자기가 안 된다고 선을 그어놓고 그런 기대를 하는 자신이 비참했다. 막상 그녀가 그은 선 안에서만 그가 움직이면 그게 또 속상하고 …
  • 욕망의 꽃 독화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동아 펴냄 2013-08-27

    8점 / 22건

    • 전자책 정가
      3,600원
    • 전자책 판매가
      3,600원
    첫사랑이 사라짐과 동시에 욕망도 함께 녹아 내렸다고만 믿었다. 하지만 그와 눈이 마주친 순간, 시커먼 어둠 속에 전신이 빨려 들어가는 것만 같았다. 욕망은 무섭도록 빠른 속도로 되돌아왔고, 이미 그는 그녀에게 심장이 되어 버렸다. 절대로 이루어져서는 안 되는 한시적인 만남. 이루고픈 욕망마저 …
  • 시린 눈빛에 젖어들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예파란 지음 시크릿e북 펴냄 2013-01-29

    8.5점 / 153건

    • 종이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널 먹을 거야. 하지만 지금이 아니라, 3년 뒤야.” 문영이 고개를 옆으로 살짝 돌린 채 미간을 고통스럽게 일그러트렸다. ‘괜찮아. 별거 아닐 거야.’ 대범해지려면, 그래서 연애도 하지 않고 결혼도 꿈꾸지 않으려면 섹스에 대한 환상 먼저 깨야만 했다. 그러려면 차라리 더럽혀지는 게 낫다. 섹스 따위 두 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