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적파랑" 검색결과 (31-40 / 242건)
  • 노출증 형수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4-13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형수님 미안해요, 더 이상 못 참겠어요!” 나는 재빨리 형수님의 가랑이 사이에 엎드렸다. 그리고 그녀의 무릎을 두 손으로 한껏 붙잡아 벌렸다. 그녀는 이미 팬티조차 걸치지 않은 알몸이었다. 그녀의 쩍 갈라진 엉덩이 사이가 코앞에 드러났다. 진작부터 애액을 잔뜩 흘리고 있던 탓에 야릇한 지린내가 물씬 풍겨…
  • 노예유부녀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4-1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아뿔싸! 허리띠가 헐거워졌던 모양이었다. 손을 뻗는 순간 가운이 풀어지며 좌우로 벌어지는 것이 아닌가. 희뿌연 나의 알몸이 청바지 사내의 시야에 비쳐들었다. "엄마야!" 난 소리를 지르며 황급히 두 손으로 사타구니를 가렸다. 청바지 사내의 눈에 음욕의 빛이 횃불처럼 일어났다. "에라, 이!" 내 위로 올라탄 그…
  • 너 어쩜 이렇게 잘 하니?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4-0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넌 가만히 있어. 내가 알아서 할게.” 그러더니 그녀는 미니스커트를 바싹 잡아당겨 허리춤에 올리고 허공에 껄떡거리는 내 물건이 있는 곳으로 주춤거리며 올라타 앉았다. 그리고 내 성기를 손에 쥐고 벗지도 않은 팬티 끈 한쪽을 잡아 자신의 허벅지 안쪽으로 밀어붙였다. 그러자 노골적으로 드러난 음부에 대고 …
  • 내 아내의 성접대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4-08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보기보다 글래머인데? 나머지도 벗어봐.” 브래지어가 바닥에 떨어졌다. 허공에 드러난 상희의 젖꽂지는 어느새 꼿꼿하게 솟아올라 있었다. 그녀가 허리를 굽히며 팬티스타킹과 팬티를 한꺼번에 끌어내렸다. 군살 없는 그녀의 뽀얀 하복부 아래에는 거뭇한 수풀이 무성하게 돋아 있었다. “이리 올라와.”상희는 박…
  • 내 남친의 아빠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Red Cat 펴냄 2020-04-03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하아…하아아~ 아버님, 정말 대단해요. 저, 두 번이나 느꼈지 뭐에요?” “헉헉, 나도 정말 좋았어!” 그런데 현미는 오르가즘의 여운이 사그라진 뒤에도, 내 몸에서 당체 내려갈 생각을 않는 거였다. 오히려 엉덩이를 흔들면서, 아직까지 자신의 몸속에 있는 쇠약해진 내 방망이를, 어루만지듯 부드럽게 압박해오…
  • 결박미녀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20-03-3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쌍년아! 다리 벌려! 더!" "아! 고, 고모! 나, 어떡해? 아아!" 난 감았던 눈을 다시 떴다. 남자의 손이 조카의 약간 벌어진 다리 사이로 들어가고 있었다. 그때 내 팔목을 잡고 있던 남자의 목소리가 위에서 들려왔다. "네 고모란 사람 대단한데? 변태 아냐? 조카가 당하고 있는데 아주 즐기고 있네." "아, 아니에요.…
  • 탕비실의 신음소리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3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그럼 이제 팬티를 벗어봐요. 최 간호사의 거길 보면서 자위를 하고 싶어요.” “그래요. 하아!” 그녀는 정말 엄청나게 젖어있었다. 팬티가 실크임에도 불구하고 애액으로 얼룩져 젖어있었다. “윽! 정말 끝내주는 음부네요.” 그녀의 음부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잘 빠진 몸매와는 다르게 음부가 약간 통통했다. 그…
  • 치마 들추는 선생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9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너도 빨리 들어와! 우리 셋이서 같이 하는 거야! 선생님이 둘다 골고루 사랑해줄게!” 밖에서 은심이와의 섹스를 훔쳐보며 멈칫멈칫하던 보옥이가 드디어 침을 꿀꺽 삼키며 방안으로 들어왔다. 보옥이의 표정도 이미 음탕하게 변해있었다. 난 몸을 보옥이 쪽으로 약간 돌렸다. 은심이의 음부에 삽입한 채 보옥이의 …
  • 쩍 벌어진 꽃잎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8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선생님 구멍… 정말 쫄깃한데요? 후후!”순간 김영화 선생은 몸을 움찔하며 고개를 돌렸다. 선생이라는 말에 그녀는 꽤 충격을 받은 듯했다. “무, 무슨 소리예요, 그게?” 김영화 선생은 몸을 빼려고 했지만 나는 그녀의 엉덩이를 단단히 그러잡은 채 놓아주지 않았다. 오히려 한층 구멍 더 깊숙이 내 그것을 꽂아…
  • 의붓엄마의 노리개였어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나는 몸을 일으켜 새엄마 가랑이를 벌리고 육봉으로 털구멍에 조준을 했다. “아흐, 뭐해? 빨랑 넣어줘~” 새엄마가 두 다리로 내 엉덩이를 툭툭 밀었다. 벌렁거리며 애액을 질질 쏟아내고 있는 털구멍에 나는 육봉을 조준한 뒤 밀어넣었다. 제발 5분이라도 버텨라, 육봉아! 이렇게 기도를 하면서. “우흐, 니 물건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