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적파랑" 검색결과 (51-60 / 242건)
  • 놀아본 아줌마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10-1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하아! 선생님 이제 그만! 손가락 싫어요. 하아! 너무 까칠거려요. 아파! 그런데 좋아! 하아!" 동진은 그녀의 팬티에서 손가락을 빼고 팬티를 내렸다. 그리고 그녀를 엎드리게 했다. 진숙은 뜀틀을 짚고 엉덩이를 뒤로 뺐다. "하아! 빨리! 빨리! 하아!" 그녀는 동진이 바지를 벗는 틈을 못 참아 엉덩이를 흔들고 있었…
  • 질 좋은 사촌누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8-05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조심스럽게 누나 끈 팬티의 끈을 풀었다. 리본식이라 끈을 잡아당기자 한번에 팬티 끈이 풀려 나갔다. "하아!" 입에서 신음소리가 절로 나왔다. '이러다 누나 깨면 큰일인데!' 최대한 조심해서 누나의 팬티를 내렸다. "하아!" 누나의 까만 터럭! 숱은 많지 않았지만 귀엽게 나 있었다. 누나의 다리를 잡고 활짝 벌렸…
  • 죽도록 범하고 싶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8-05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양호선생과 내가 섹스 하는 모습을 녀석들이 보고 있었다. 그러면서 녀석들은 모두 뿌리를 손에 쥐고 흔들고 있었다. 그 장면은 양호선생에게 견딜 수 없을 정도로 모욕감을 준 모양이었다. "쟤들은 나가라고 해줘, 제발…." 양호선생이 애원했다. 그러나 그럴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최현주 선생이 느꼈던 것보다 몇…
  • 잘 대주는 예쁜 누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8-02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아! 누나… 이럴 수가!” 난생 처음 눈앞에서 펼쳐지는 여자의 숲에 난 탄성을 내질렀다. 아기집이 도톰하게 자리한 밑으로 툭 튀어 나온 누나의 그곳은 무성한 숲을 이룬 털들이 반짝거리고 있었다. 아무도 손질하지 않았지만 태초부터 가꿔진 듯한 아름다움이었다. 나는 정신없이 누나의 그 곳을 헤집으면서 벌렸…
  • 욕구불만 장모님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8-0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하악! 처, 철현아, 지금 뭐하는 거야? 더럽게 거긴 왜 빨고 그래? 하, 하지마! 아학 더러운데!” 딸의 애인이 자신의 은밀한 부위를 핥아대자 미주엄마는 기겁을 해댔다. 하지만 질속에서 향긋한 비누냄새가 풍기는 것이 미리 이럴 줄 알고 그 안쪽까지 깨끗이 닦은 듯했다. 갑자기 미주엄마가 무지 앙큼하면서도 …
  • 와이프 바꿔먹기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7-3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그때 용호가 우리 말소리에 잠이 깼는지 이쪽을 쳐다보는 거였다. 순간 뜨끔했지만 어젯밤 녀석이 행동이 생각나, 녀석의 마누라 영은 씨의 벌어진 사타구니를 더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그런데도 녀석은 화를 내기는커녕 잘 보라는 듯, 영은 씨의 허벅지를 양옆으로 벌려주는 거였다. 그리곤 손을 밑으로 뻗어 자기 …
  • 어린 새아빠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7-2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단지 등 밀어주겠다는데, 왜 그렇게 놀라? 아빠가 딸 등 좀 밀어주겠다는데, 왜 그럼 안 되나?" 내가 생각해도 뻔뻔함의 극치였지만, 나는 그대로 밀고 나갔다. "제, 제가 어, 언제요…" "아니면 됐고… 자~ 돌아봐." 나는 영숙의 대답도 듣지 않고 어깨를 잡은 두 손에 힘을 줘서 영숙의 몸을 돌렸다. "어머! 어머!…
  • 싱글맘, 굴욕당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7-25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그를 향해 사타구니를 한껏 벌렸다. "좀만 더." 난공처럼 몸을 말고 둔부를 더 미끄러트려 내밀었다. 성호의 손장난 탓에 펑하니 젖은, 헝클어진 밀림지대와 작은 주름이 진 뒷구멍까지 노출시킨 것이다. 찰칵찰칵. 셔터소리가 들렸다. "와! 증말 예술. 예술이다. 윤지야! 네가 최고다." 찰칵찰칵. 잠시 후 성호는 플…
  • 섹스링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7-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선생님이 씩 웃으며 팬티를 벗었고, 다리를 활짝 벌렸다. 이어 한손을 내려 뱃가죽을 위로 잡아 올리니, 감춰진 선생님 공알이 탈랑 드러났다. 선생님이 손가락 끝으로, 반짝거리는 분비물이 묻은 그 공알을 살살 돌리면서 말했다. “요게 클리토리스라는 거야, 알지?” “예, 선생님!” “여기 살살 빨아봐.” 내가 …
  • 성노리개 아줌마 19세미만 구독불가

    적파랑 지음 so what 펴냄 2019-07-2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 정말 앞이 캄캄 했어요. 새파랗게 젊은 사내아이에게 부끄러운 곳을 점령당한 수치심과 함께 믿을 수 없는 흥분의 도가니로 빠져드는데… 녀석은 아예 노골적으로 늘어져 있던 내 손을 끌어다 자기 물건 위로 가져가는데… 처음엔 그냥 뜨거운 것이 만져지고, 그 아이가 내 손바닥을 펴 그걸 한가운데에 끼어 넣고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