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천주봉" 검색결과 (1-10 / 92건)
  • 아들친구를유혹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4-2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다 보인다!\' 시커먼 털이 덮인 영성이 엄마의 은밀한 삼각지대, 물기 젖은 털들이 찰싹 달라붙어 있는 사타구니 주변과, 닭 벼슬처럼 늘어진 두 장의 꽃살은 입을 다물고 있었다. 저 늘어진 꽃살을 헤치며 옆으로 벌리면 영성이가 태어난 구멍이 나올 것이다. 영성이의 고향이……. 경인이는 주저앉은 채 오른손을 …
  • 파렴치한친구남편한테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3-03

    9점 / 2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쫄바지와 팬티가 가로막고 있다 하지만 그 손길이 어찌나 거칠고 교묘한지 손아귀에 잡힌 바지와 팬티자락이 구겨질 때마다 터럭 일부도 뽑힐 듯 같이 딸려 나갔고, 아래 뱃살과 불두덩도 뭉그러지기 일쑤였다. 더욱 위에서부터 아래로 손을 뻗어 잡은 탓에 지호의 가운데 손가락 끝은 동굴 입구를 정확하게 가격하고 …
  • 조카친구한테당한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2-20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헉!' 용수는 심장이 멈추는 충격을 받았다. 어둠 속에 하얗게 빛나는 유방은 생각보다 더 크고 푸짐했다. 수박 덩어리를 올려놓은 것 같았다. 그토록 큰 것이 밑으로 처지지도 않았고, 바퀴에 눌려진 오징어처럼 납작하게 퍼지지도 않았다. 두 개의 둥근 무덤이 나란히 있는 봉분처럼 동글게 솟아 있었고, 그 정상…
  • 음란여교수발정나다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2-04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벗겨! 반말이었다. 나이도 한참 어리고, 학생 주제에 교수에게 반말로 명령했다. 하나 미정은 말 잘 듣는 강아지처럼 일어나 바지 지퍼를 내렸다. 성규는 가만히 눈을 감았다. '찌이익!' 지퍼가 내려지는 소리가 성규에게 묘한 기대감을 주었다. 성규의 젊고 싱싱한 육봉이 감춰진 팬티가 드러나자, 미정은 눈…
  • 엄마친구임신시키기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2-02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세진은 자신의 몸 안으로 애벌레처럼 꾸물거리면서 들어오는 나의 손가락에 기겁을 하며 괄약근에 힘을 줬다. 더 이상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어떻게든 막아보려는 수작이었다. "크윽! 아줌마 동굴 짱이다……." 나는 등골이 오싹한 전율을 맛봤다. 나사를 조이는 드라이버처럼 죄는 질 벽은 장난이 아니었다.
  • 샤워하다뒤대준새댁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1-2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지연은 벌어진 가랑이 사이로 노 팬티인 자신의 밑살이 언뜻 보이자 화들짝 놀라며 다치지 않은 손으로 원피스 밑단을 잡아 내렸다. "어, 어딜 보는 거예요!" 빽, 하고 소프라노처럼 날카로운 소리를 지른다고 했지만 그건 그녀만의 생각일 뿐 그녀의 음성은 모기 기어가는 소리보다 더 작았다. 승수는 더 참을 …
  • 이엄마도해줄래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5-01-08

    10점 / 1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영성이 엄마의 모든 것이 환한 거실 불빛 아래 역력히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그 광경을 지켜본 경인이는 털썩 주저앉았다. '다 보인다!' 시커먼 털이 덮인 영성이 엄마의 은밀한 삼각지대, 물기 젖은 털들이 찰싹 달라붙어 있는 사타구니 주변과, 닭 벼슬처럼 늘어진 두 장의 꽃살은 입을 다물고 있었다. 저 늘어…
  • 자는척친구남편꼬시기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4-12-17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도훈이 연신 숨을 몰아쉬자 경연은 쪽! 쯔읍! 거리면서 깊이 육봉을 빨아 당겨 훑어 주었다. 동시에 축 늘어진 구술주머니를 한 손으로 만지작거리고, 다른 한 손으로 엉덩이 계곡 속에 넣어 똥꼬와 사타구니 안쪽의 살을 어루만졌다. “우웁! 으쓰으……울 마누라 사까시는 애들 장난이군……으으으……경연씨………
  • 훔쳐봤으니까박아줘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4-12-1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새댁의 가랑이는 가위처럼 완전히 벌려졌다. 그 벌어진 가랑이 사이로 얼굴을 들이댄 아저씨는 새댁의 털이 수북한 사타구니와 벌어져 벌름거리는 두 장의 꽃 살 사이로 혀를 내밀어 날름날름 빨아대기 시작했다. 그뿐 아니라 두 개의 손가락을 한꺼번에 동굴 안에 넣고는 마구 돌려주었다. 할짝할짝……후루루………
  • 포르노보는여동생친구를 19세미만 구독불가

    천주봉 지음 AP북스 펴냄 2014-10-3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700원
    • 전자책 판매가
      700원
    “으으……” 어금니를 문 듯 이상한 신음을 승미가 흘렸다. 검고 윤기 있는 음모가 드러났다. 검은 음모 아래 연 분홍 빛을 띤 꽃 살이 파르르 떨고 있었다. 지린내 같고 비린내 같은, 이상한 냄새가 났지만 싫지 않은 냄새요, 언제 맡아도 날 흥분시키는 냄새였다. 내가 자기의 삼각지를 보고 있다는 것에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