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검색

검색결과

"박정희(불유체)" 검색결과 (1-7 / 7건)
  • 이다지도 사소한 사랑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4-01-29

    9점 / 4건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
  • 플러스(Plus)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3-11-22

    9점 / 4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
  • 업타운 걸(Uptown Girl)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3-11-18

    8.8점 / 5건

    • 전자책 정가
      3,500원
    • 전자책 판매가
      3,5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
  • 그대로부터 일주일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3-09-26

    10점 / 4건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
  • 한여름 밤의 꿈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2-09-28

    8.5점 / 20건

    • 전자책 정가
      5,000원
    • 전자책 판매가
      5,0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
  • 열혈왕후 (전2권)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12-09-14

    9.3점 / 95건

    • 전자책 정가
      5,000원
    • 전자책 판매가
      5,000원
    * 본 도서는 2019년 4월 2일에 타출판사의 종이책 버전으로 본문을 교체하였습니다. 새로워진 내용으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그대에게 미안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이대로 이 혼약을 지속시킬 의지가 나에겐 없다. 지금 당장 무엇을 어쩌겠다는 것은 아니지만 언제고 때가 되면 분명 이 일을 바로잡을 것이다. …
  • 그녀를 겨냥하라

    박정희(불유체) 지음 웰콘텐츠 펴냄 2005-08-01

    8.4점 / 48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칠흑 같은 눈동자는 마치 세로로 쫙 찢어진 악어의 동공 같았다. 악어는 절대 한번 문 먹잇감을 놓지 않는다. 한번 물리면, 사냥감이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다. 서이준은 악어와 같은 포식자였다. “드디어 이제야 내 손에 들어왔네.” “너…….” “유나연. 난 네가 불행했으면 좋겠어. 내 손에 닿…